지방간… 술마시지 않아도 걸린다.

죽마고우인 칠수와 만수 씨. 어렸을 적부터 한 동네에서 함께 자란 친구로 대학을 졸업하고 결혼해 가정을 이룬 이후까지도 꾸준히 연락하며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어느날 우연히 비슷한 날짜에 건강검진을 받은 두 사람. 둘 다 지방간이 있다는 판정을 받았다.

얼마나 우정이 크기에 앓고 있는 증상까지 같을까. 물론 사람 좋아하고 술 좋아하는 칠수 씨가 지방간이 있다는 것은 이해가 간다. 그러나 술이라고는 일주일에 맥주 1병조차 안 마시는 만수 씨는 어떤 이유로 지방간이 있다는 판정을 받았을까.

◆ 몸에 쌓인 지방, 간에도 영향 미쳐

= 지방간은 명칭 그대로 간에 지방이 끼어 있는 병이다.

간의 기능 중 하나는 지방을 저장했다가 분해해 에너지원으로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다. 간세포 안에 중성지방(트리글리세라이드)이 쌓여 간이 부은 상태를 지방간이라고 하며 의학계에서는 지방이 간무게의 5%를 넘어서면 지방간으로 본다.

지방간은 보통 칠수 씨처럼 술을 많이 마시는 사람에게서 자주 발생한다. 알코올은 g당 7㎉의 열량을 낸다. 탄수화물, 단백질보다 높은 수치다. 그러나 다른 영양소들이 활동을 위한 에너지원으로 사용되는 데 반해 알코올은 체내에서 이용되지 않는다.

사용되지 않고 남은 알코올은 몸 안에서 지방산을 합성하며 간의 지방 분해능력을 떨어뜨린다. 그 결과 분해되지 않은 지방이 간에 쌓여 지방간이 생긴다.

지방간은 만수 씨처럼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 사람들에게서도 발생한다. 만수 씨는 전형적인 비만 체질이다. 비만을 유발하는 가장 큰 원인은 과잉섭취된 지방인데 지방이 적절하게 사용되지 않으면 역시 간에 쌓여 문제를 일으킨다.

이 밖에 당뇨병이 있는 사람, 고지혈증을 앓고 있는 사람, 갑상선 기능 항진증 등 내분비질환을 앓는 사람, 갑자기 심한 강도의 운동을 한 사람들에서도 지방간이 나타날 수 있으며 여성호르몬제, 스테로이드제 등을 장기간 복용한 사람들에서도 지방간이 종종 발견된다.

지방간이 생기면 심한 피로감을 느낀다. 입맛이 없으며 무기력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간혹 오른쪽 갈비뼈 아래에 묵직한 느낌이 있거나 통증이 있기도 하다. 이는 간이 지방 때문에 커져서 발생하는 증상이다.

사실 지방간 자체는 그리 큰 질병이라고 볼 수는 없다. 관심만 좀 기울여주면 충분히 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지방간이 있으면 간경변이나 간암으로 발전할 수 있지 않을까 걱정도 하지만 사실 이처럼 치명적인 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은 별로 없다.

그러나 계속 간에 지방이 낀 채로 방치해 두면 언젠가는 간염 등 만성적인 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또 술로 인한 지방간의 경우 간염이나 간경변증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크므로 예방이 최선이다.

지방간을 막는 데는 크게 세 가지 원칙이 있다. 적정체중을 유지하고 꾸준하게 운동하며 과음하지 않는 것이다.

◆ 지방간 예방과 치료법

= 의학계에서는 지방간 예방을 위해 가장 좋은 방법은 평균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입을 모은다.

이를 위해서는 우선 하루 세 끼를 다 먹어야 하고 과식은 피해야 한다. 또 섭취한 음식물 대부분이 지방 형태로 저장될 가능성이 큰 야식은 먹지 말아야 한다.

기름에 튀긴 음식도 피하도록 한다. 이런 음식들은 고기 등 육식류보다 오히려 체내 중성지방 수치를 더 증가시킨다. 사탕, 꿀, 초콜릿, 케이크, 햄, 치즈 등도 가능하면 피해야 한다.

대신 물을 많이 마시고 녹차 등 체내 지방을 연소하는 작용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음식들을 먹는 것이 좋다.

운동도 꾸준하게 해야 한다. 운동은 혈압을 내리고 혈중 콜레스테롤 감소, 혈당 감소, 근육 강화 등 긍정적인 작용을 해 지방간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

운동에는 유산소운동과 무산소운동이 있는데 지방간 예방을 위해서는 빨리 걷기, 조깅, 수영, 등산 등 유산소운동을 일주일에 3번 이상, 30분가량 하는 것이 좋다. 운동강도는 운동을 하면서 옆 사람과 대화할 수 있을 정도로 하는 것이 알맞다. 운동중 물을 충분히 마시면 탈수 증상을 방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

술 마시는 횟수도 줄여야 한다. 간이 회복할 수 있도록 한 번 술을 마시면 적어도 사흘 이상은 금주해야 한다. 사람에 따라 차이는 있겠지만 한 번 술을 마실 때에는 남자가 알코올 40g 이하(소주 반 병 정도) 여자는 20g 이하가 간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예방이 그리 어렵지 않은 것이 지방간이지만 사회생활을 하다보면 술 마시는 기회가 많고 상대적으로 운동할 시간이 적어 증상을 가지는 경우가 많다.

일단 증상을 가지게 된다면 치료에 힘써야 한다. 다행히 지방간은 치료가 그리 어렵지는 않다.

우선은 운동과 식이요법을 병행한 체중 감량, 유지에 들어가야 한다. 이 같은 생활습관만으로도 지방간의 50%는 이미 정복했다는 말이 있을 정도다.

그리고 술은 반드시 끊어야 한다. 물론 적정량을 마시면 괜찮지 않겠느냐고 말할 수도 있겠으나 다같이 마시고 취하는 한국사회 음주문화를 생각해 볼 때 치료를 위해서라면 아예 술을 마시지 말아야 한다.

또 지방간을 유발하는 질환인 당뇨병과 비만 치료를 꾸준히 하도록 하고 항산화제로 알려진 비타민C, E를 의사와 상담을 통해 꾸준히 섭취해 주면 좋다.

■ 도움말 = 이준혁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정숙향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