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날이 오면 3 Dragon Force

오늘은 슈팅게임의 명작 “그날이 오면3” 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날이 오면” 시리즈는 MSX 로 게임하던 시절부터 국산 슈팅게임중에 인기를 많이 끈 작품이다.

국내 게임회사중 하나였던 “미리내 소프트” 에서 1993 년에 개발해서 당시 “한글 음성” 지원이라는 그때 당시에 엄청난 기능을 등에 업고, 세상에 태어난 그런 게임이 되겠다.

미리내 소프트웨어는 그날이 오면 1, 2 편을 MSX 로 만들었다고 하는데 해본적도, 눈으로 본적도 없다. 내가 미리내 소프트웨어를 처음 알게 된건 “자유의 투사” 라는 종 스크롤 슈팅 게임이었는데, XENON 이라는 게임과 아주 비슷한 게임이었다. 그때 화려한 그래픽에 반해 게임을 구입했는데, 게임 내용은 썩 좋진 않았다.

“그날이 오면3” 역시 게임내용은 좋진 않다. 특별한것도 없고, 각 스테이지마다 좀 진행하다 보면 보스가 나오고 하는 뭐 그런류의 게임이랑 다를게 없었다.

하지만, 엄청난 사운드, 그래픽은 사용자에게 게임내용이 뭔지 잊게 해줄정도로 대단했었고, 음악을 듣기위해 게임을 하는 그런 일도 많았다.

그리고 오프닝에 한국어 음성으로 나오는 나레이션… 처음 그 나레이션을 듣고 아직까지 머릿속에서 울리고 있으니, 당시에 얼마나 큰 충격이었을까?

그 뒤에 미리내 소프트웨어는 뭐 생각도 나지않는 이상한 게임들을 몇 개 출시하고, 쇠퇴기를 걷게 된다.

몇 년이 지났을가 “그날이 오면4:이카루스” 로 재도약을 시도하지만 국내 불법 복제 시장의 영향인지 아니면 게임이 재미없었는지 뭐 대충 나오는둥 마는둥 하다가

“그날이 오면 5” 흥행에 실패하고 나서 여느 국내 게임 회사처럼 지하 세계로 사라지게 되었다. 간혹 게임 잡지에서 “미리내 소프트웨어” 간판을 단 게임을 보기도 했지만, 대부분 게임들이 교육용 게임들이었고, 그것마저 인기를 끌지 못한 것 같다.

미리내소프트웨어의 채보는 국내 게임시장의 그것과 비슷하다고 할 수 있다. 슈팅게임이 뜨니깐 너도 나도 다 슈팅게임을 만들고, 참… 그것도 일률적인 횡스크롤 슈팅 충분히 게이머 입장에선 질릴만한 장르가 되었을텐데 그것을 고집하는 바람에 쇠퇴의 길을 걷게 되지 않았나 생각한다.

답글 남기기